書作의 基本精神_평보서희환

서예의 가치 기준은 서격의 우열과 비례한다. 좋은 서품이란 그 서격의 풍김이 어떠하느냐에 있다. 인간의 품격처럼 서의 품격 또한 그 깊음이 한량없다. 가시적 내면성의 추구이기 때문에 자기 내면의 농축된 역량의 추구 없이는 직관력이 발휘되기 힘들다. 서작의 경우 기초적인 과정을 거친 다음엔(기초란 점획의 운필과 결자와 장법에 이르는 필력의 습득 단계를 거쳐 의림의 단계 까지을 이름) 서격의 터득에 고심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안목이 있어야 하는데 그 안목을 기르는 일은 짧은 시일에 되는 일이 아니고 천부적 예성을 바탕으로 수 많은 전적을 대하는 부단한 연찬에서 자연스럽게 깨우쳐 오는 것이다. 서품을 비교 평가하는 경우도 그러한 입장에서 절품을 찾아 내는 일이다. 때문에 평자도 그 높이에 이르지 못하면 오류를 범하기 쉽다. 이런 원칙을 바탕으로 서작을 하는 경우나 다 같이 그 정신으로 하나이어야 한다.

우리는 흔히 포장된 모습에 급급하기 쉽다. 그러나 그 보단 내용을 찾은데 끊임없이 힘써야 한다. 우선 형상에 있어서 점획은 깊이 심어 졌는가, 내용에 있어선 탈속되어 가는가를 부단히 고민할 때 그 서품은 순수로 다가올 것이다. 분명히 말해 법전을 근거하지 않은 서품은 허구이지만 또한 그러한 근거들이 밑 거름된 자기 것의 재생산이 없다면 그건 서가로서 거짓이다. 쉽게 말해 닯은데서 안주하고 그것이 자기 서품인양 생각한다면 얼마나 큰 착각인가. 남의 집에 살면서 내 집이라고 생각하는 꼴이다. 근거있는 벗어남만이 자기가 존재하는 길이다. 그렇다고 앞에 말한 바와 같이 가시적 외형에만 변화를 추구한다면 그건 일시적 포장의 효과로 눈속임할 뿐이고 서의 진수인 생명력을 지닌 서품은 나오지 못할 것이다. 서의 내면의 신비에 접근하려면 오직 임리한 예로 거슬러 파고 들어야 한다. 그것만이 가작이 나올 수 있는 길이고 서작의 바른 길이라 믿는다. 근자에 홍수처럼 쏟아져 나오는 서품과 모두가 작가연하는 조숙의 병폐와 경쟁 같은 전시들을 대하면서 서예술의 전도된 가치에 대하여 우려스러움이 너무 크다. 우후죽순으로 난립된 공모전이나 거기에서 주어지는 딱지들이 서예술의 가치에 대한 공인돈 기준으로 기정하려는 풍토는 서예술의 본연의 정신에 배반일 뿐 아니라 오염이라 아니할 수 없다. 모름지기 좁은 공간에서 그 본래의 정신으로 대상과의 피나는 씨름만이 참다운 예술가의 정신이고 정도이다. 그래서 수 없는 시행착오가 거듭되면서 개안되는 과정을 우리는 소중히 배워야 한다. 참된 작가 정신은 창조 관리 역사 의식으로 나는 믿고 있다. 작가의 야망은 현실 영합이 아니고 자기 분신이 후세에 어떻게 하나의 생명체로 존재하느냐에 있다.

그렇다면 작가 정신은 곧 자기 분신을 탄생시키는 서작의 태도와 직결되지 않겠는가. 다시 강조해 말 하거니와 겉은 속 때문에 존재되어야 하고 나아가 숨은 생명체를 끌어내는 길로서 존재되어야 하며 이것이 궁극에는 겉과 속의 합일로 일치할 때 비로소 긴 생명력을 가진 작품으로 존재될 것이고 그와 함께 한 사람의 작가도 존재될 것이다. 작가가 작품을 탄생시키지만 작품이 작가를 존재시킨다는 사실을 우리는 절대 가치로 명심해야 할 것이다. 문화 양식의 사회 공급도 뜻이 있고 저변 확대도 뜻이 잇는 일이지만 작가가 밖으로 눈이 너무 많이 가다 보면 진짜 생명체가 나올 좁은 공간은 허세와 공허로 가득 찰 수 밖에 없다. 그리고 본질 외적인 허황된 구호들만 난무하게 되는데에 큰 문제가 있다. 우리는 서작의 기본 정신이 결국 본질에 귀의한다는 진리에 입각해 원리에 몰입하는 길만이 작가의 본령임을 알아야 한다. 수(守),파(破),리(離)가 창조의 과정이고 창조자가 추구할 이상인데 지킴만도 얼마나 어려운 일 이어늘 어느 세월에 깨고 이탈의 변신에 든단 말인가.

故 평보 서희환 선생님의 글 (1990년 월간서예)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