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나와 다를 뿐이라는 생각으로 상대의 말에 귀 기울일때 소통은 시작됩니다.

만남

세상살면서 많은 만남을 갖고 앞으로도 많은 만남 속에서 삶이 이어지겠다. 인연으로 만나는 모든 것 들은 또한 노력을 통하여 관계가 형성된다고 시인도 전해준다.

상춘곡_불우헌 정극인

이른 봄 구들장 같은 두터운 얼음시내 아래로 졸졸졸 봄이 오더니, 꽃 피고지고 더위에 지칠즈음 가을이 찾아왔다.  이윽고 찬란한 불꽃 같은 계절을 지나 겨울에 들어선 지금 그때 써 놓았던 상춘곡의 글귀들이 찬바람 처럼…

error: Content is protected !!